Home KPop Lyrics 지숙 (Jisook) – 널 보내주러 가는 길 (Big Dipper) Lyrics

지숙 (Jisook) – 널 보내주러 가는 길 (Big Dipper) Lyrics

Hangul

늘 거기 서 있을 줄 알았어
어두운 밤을 비춰 줄 내 머리 위
계절 지나 조금씩 바뀌는
네 맘의 자릴 미처 몰랐어

네가 보고 싶어 난 길을 잃은 아이
처럼 헤매 집으로 가지 못해
얼어붙은 네 맘 맨발로 걸어가다
이별 그 어디쯤에서 멈출지

다 왔나 봐 끝이 보여
이제 그만할래
사실은 말이야 눈물도 안 나와
난 오늘도 think about it
think about it Let go

널 보내주러 가는 길
하늘에 많은 별
내일도 잠 못 들겠지만
다른 사랑이 너를 지워줄 거야
행복해 보내줄게
이젠 떠나야 할 시간

I’m sick and tired
너무 슬펐어
너의 맘에 쌓여가는
먼지를 지켜보는 게
차가워진 네 맘 그 앞을 맴돌다가
숨을 곳을 찾지 못해 돌아서

다 왔나 봐 네가 보여
네가 보여
사실은 말이야 용기가 나질 않아
오늘도 think about it
think about it Let go

널 보내주러 가는 길
하늘에 많은 별
내일도 잠 못 들겠지만
다른 사랑이 너를 지워줄 거야
행복해 보내줄게

불 꺼진 하늘 새침해진 저 별에게
마지막 인사를
너를 사랑해 뜨거웠던 그 말처럼
잘 가

널 보내주러 가는 길
하늘에 많은 별
내일도 잠 못 들겠지만
다른 사랑이 너를 지워줄 거야
행복해 보내줄게
널 보내주러 가는 길

Romanization

neul geogi seo isseul jul arasseo
eoduun bameul bichwo jul nae meori wi
gyejeol jina jogeumssik bakkwineun
ne mamui jaril micheo mollasseo

nega bogo sipeo nan gireul ilheun ai
cheoreom hemae jibeuro gaji moshae
eoreobuteun ne mam maenballo georeogada
ibyeol geu eodijjeumeseo meomchulji

da wassna bwa kkeuti boyeo
ije geumanhallae
sasireun mariya nunmuldo an nawa
nan oneuldo think about it
think about it Let go

neol bonaejureo ganeun gil
haneure manheun byeol
naeildo jam mot deulgessjiman
dareun sarangi neoreul jiwojul geoya
haengbokhae bonaejulge
ijen tteonaya hal sigan

I’m sick and tired
neomu seulpeosseo
neoui mame ssahyeoganeun
meonjireul jikyeoboneun ge
chagawojin ne mam geu apeul maemdoldaga
sumeul goseul chajji moshae doraseo

da wassna bwa nega boyeo
nega boyeo
sasireun mariya yonggiga najil anha
oneuldo think about it
think about it Let go

neol bonaejureo ganeun gil
haneure manheun byeol
naeildo jam mot deulgessjiman
dareun sarangi neoreul jiwojul geoya
haengbokhae bonaejulge

bul kkeojin haneul saechimhaejin jeo byeorege
majimak insareul
neoreul saranghae tteugeowossdeon geu malcheoreom
jal ga

neol bonaejureo ganeun gil
haneure manheun byeol
naeildo jam mot deulgessjiman
dareun sarangi neoreul jiwojul geoya
haengbokhae bonaejulge
neol bonaejureo ganeun gil